정치 >

홍준표, 尹 러브콜에 선 그었다.. "총대 메는 바보짓 안 할 것"

홍준표, 尹 러브콜에 선 그었다.. "총대 메는 바보짓 안 할 것"
대선 경선에서 고배를 마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9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도와주더라도 뒤에서 도와주는 형식이 맞지 앞장서서 총대 메는 바보짓을 이제 안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르면 이번주 윤 후보와 홍 의원의 공식회동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홍 의원이 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홍 의원이 적극적으로 후보를 도와야 한다'는 주장을 일축한 것이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만든 온라인 청년 커뮤니티 '청년의꿈'의 '홍문청답(홍준표의 질문에 청년들이 답하다)' 코너에 '이 당의 특징'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홍 의원은 이 글에서 "제가 27년 간 몸담은 이 당은 일이 잘되면 몇몇 내시들이 공을 독차지 하고 일이 잘못되면 한 사람에게 독박을 씌우고 내시들은 숨는다"고 주장했다. 이어 "나서기 싫었던 탄핵 대선 때 (후보로) 나갔다가 당을 살려 놓으니 당시 상황도 무시하고 안철수와 단일화 안 해서 졌다고 덤터기 씌우는 사람들이 이 당과 한국 보수층들"이라고 했다. "그러나 뒤에서 제 할 일은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현재 당 대구 지역 선거대책위원회 고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홍준표, 尹 러브콜에 선 그었다.. "총대 메는 바보짓 안 할 것"
'청년의꿈' 홈페이지 갈무리
홍 의원은 전날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후보의 (지지율) 추락 원인은 역량 부족과 가족 비리로 인한 '공정과 상식'의 상실 때문"이라며 "추락 원인을 해소하는 데 주력해야지 뜬금없이 '원팀' 운운하는 것은 천부당만부당한 소리"라고 꼬집었다.

그는 다른 페이스북 글에선 "거듭 밝히지만 저는 이미 대구 선대위 고문으로 원팀이 돼 참여 중이고 뒤에서 윤 후보를 돕는 역할도 하고 있다"며 "왜 자꾸 유승민 전 의원과 묶어 원팀 운운하는 비방성 기사가 나오는지 참으로 유감"이라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홍 의원의 선긋기에도 윤 후보 측은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윤 후보는 앞서 선대본부 직능본부장에 홍 의원의 경선 캠프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조경태 의원을 임명했다. 한 야권 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윤 후보가 지지율 하락을 극복하기 위해선 (국민의힘 대선) 경선에서 2030의 표심을 얻었던 홍 의원의 합류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