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2030 표심 잡아라"… 대선판 흔드는 가상자산·메타버스

이 "P2E 게임 나쁘게 보지 않아"
윤 "블록체인 기술 지원과 규제"
안, 로블록스 투자 경험담 공개
후보들, 전향적 메시지 쏟아내
"2030 표심 잡아라"… 대선판 흔드는 가상자산·메타버스
20대 대통령 선거를 50여일 앞둔 가운데 여야 유력 대선 후보들이 잇따라 가상자산 정책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030세대가 이번 대선의 캐스팅보트로 주목되면서 가상자산과 P2E(Play to Earn) 게임, 메타버스 등 신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은 2030세대의 표심을 공략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2030 표심 잡아라"… 대선판 흔드는 가상자산·메타버스
이재명 후보는 최근 디지털·혁신 대전환위원회 정책 1호 발표 행사를 게임업체 컴투스의 메타버스 플랫폼 '컴투버스(Com2Verse)'에서 진행했다. 뉴시스

■이재명, 연일 가상자산·P2E 정책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가상자산과 일명 '돈버는 게임' P2E 관련 정책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이재명 후보는 최근 디지털·혁신 대전환위원회 정책 1호 발표 행사를 게임업체 컴투스의 메타버스 플랫폼 '컴투버스(Com2Verse)'에서 진행했다. 행사에 참여한 송재준 컴투스 대표가 "정부 규제로 인해 P2E 게임시장에서 세계 게임업체와 경쟁하는 것이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하자, 이재명 후보는 "변화가 빠른 시대에는 시장의 변화, 혁신과 창의를 존중해서 정말 해서는 안 될 것들을 정한 다음 나머지는 자유롭게 풀어주고 문제가 생기면 그때 사후 규제하는 방식을 도입해 자유로운 혁신공간을 열어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p2e게임에 대한 사후규제 가능성을 내비쳤다.

P2E 게임은 게임 아이템을 블록체인 네트워크 위에서 거래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다. 이른바 '돈버는 게임'이라고 불리며 글로벌 게임업체들의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는 분야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게임이 환금성을 가지고 있으면 사행성 게임으로 분류하는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금지하고 있다. 이 후보는 지난해에도 "P2E 게임이 세계적인 흐름인 만큼 나쁘게 볼 필요 없다"며 "오히려 빠르게 적용하고 활용하는 것이 좋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2030 표심 잡아라"… 대선판 흔드는 가상자산·메타버스
윤석열 후보(오른쪽 두번째)가 지난해 5월 24일 블록체인 분야 스타트업을 방문해 창업자들을 만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균형잡힌 규제와 지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도 가상자산 시장에 대한 지원 필요성을 제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가상자산 제20대 대선 아젠다, 디지털자산위원회 설립 방안' 서면 축전을 통해 "전 세계 가상자산 시장 규모가 2000조원을 넘어서며 각국이 블록체인 기술 발전과 이용자 보호장치 마련에 나서고 있다"며 "아직 우리나라는 정부의 규제와 소극적 행정으로 국내 자산 산업계가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고, 이용자들 역시 직·간접적 손해를 입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미래 변화를 선도하지 않으면 대한민국은 전진할 수 없다"며 "신기술이 재편할 미래에 대응하기 위해 균형 잡힌 규제와 지원 정책 구상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반면 윤 후보는 P2E 게임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운 접근을 강조했다. 최근 언론 입터뷰를 통해 "(P2E 게임은) 소비자가 단순히 소비를 통해 즐기는 다른 문화산업과 비교했을 때 사행성이라는 지적을 받을 수 있다"며 "국민 대다수가 이를 이해한다면 P2E에 대해 전향적 입장에서 최소한의 고려를 해 볼 수는 있겠지만, 환전이 가능한 게임에 대해서는 상당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답했다.

"2030 표심 잡아라"… 대선판 흔드는 가상자산·메타버스
안철수 후보가 메타버스를 통해 '대한민국을 청년 기회의 땅으로 만들겠습니다'란 주제로 2호 공약을 발표하는 모습. 뉴스1

■안철수 "정부 가상자산 인식 한심"

IT 개발자 출신의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지난해부터 꾸준히 정부의 가상자산 정책을 비판해왔다. 최근에는 안랩이 메타버스 플랫폼 로블록스에 투자해 1000배 넘는 수익률을 기록한 경험담을 밝히며 주목을 받았다.
안 후보는 "만일 10년 전에 348조 9000억 원이었던 국민연금 적립금의 0.286%인 1조 원만이라도 이런 회사에 투자했으면 연금 고갈 걱정을 덜었을 것"이라며 "과학기술 중심 사고를 기반으로 미래를 정확히 예측하는 통찰력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유튜브 채널 'G식백과'에서 P2E 게임에 대해 자신을 "신중긍정파"라고 표현했다. 그는 "P2E가 허용되는 나라를 보면 그 안에서 자신의 직업을 찾고 수익을 거두는 등의 긍정적 요소를 발견할 수 있다"며 "나쁜 측면이 있다면 이를 개선할 수 있는지 다른 시장의 상황을 보고 판단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bawu@fnnews.com 정영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