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나경원 "우리 尹후보는 별로 검증할 게 없는 것 같다"

나경원 "우리 尹후보는 별로 검증할 게 없는 것 같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통화 녹취 일부가 공개된 것과 관련, 17일 "선거가 왜 이렇게 저급하게 가는지 안타깝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 인터뷰에서 "MBC가 보도 형식을 빌렸지만, 일종의 사적 대화로 들리지 않는가"라며 "후보자 본인에 대한 검증은 어디로 가고 후보자, 배우자에 대한 각종 의혹으로 시작한 가십성 선거가 언제까지 계속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녹취록에 대해 "정치 공작성 녹음이었고, 공중파인 MBC가 보도했는데 이것은 언론의 자유, 공인으로서의 검증, 국민의 알 권리를 내세운, 일종의 저급한 공작"이라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김씨가 당내 대선 후보 경선에 참여한 정황이 녹취록에서 드러났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그 녹취록에서는 그런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고 본다"며 "그렇게 해석하는 것은 과장된 것"이라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이제 7시간의 사적 대화에 더는 집중하지 않는 것이 정상적인 선거로 가는 것이다. 지금은 비정상적"이라며 "그런 것을 보면 우리 후보는 별로 검증할 게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