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정부 "인도 밀 수출 중단, 예의주시"

단기영향은 미미…장기땐 "가격, 수급 불안"
2차 추경안에 밀가루 가격 안정화 방안 포함
정부 "인도 밀 수출 중단, 예의주시"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전경.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인도의 밀 수출 중단 조치 장기화될 경우, 수급불안과 가격 상승이 우려돼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다만 단기적 국내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1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최근 인도는 밀 국제가격 상승과 올해 자국 내 이상고온으로 인해 밀 작황 부진이 예상된다며 밀 수출 중단을 발표했다. 인도는 유럽연합(EU·1억3650만t)과 중국(1억3500만t)에 이어 세계 3위(1억850만t) 밀 생산국이다. 하지만 생산량 대부분은 자국소비용이다.

인도의 밀 수출량은 전 세계 4% 수준을 불과한 수준이지만 지난해부터 양호한 작황과 국제 밀 가격 상승 등으로 동남아시아나 중동, 북아프리카 등으로 수출이 증가했다.

우리나라는 제분용과 사료용으로 연간 334만t의 밀을 수입(2020년 기준)하고 있는데 제분용은 미국, 호주, 캐나다에서 전량 수입 중이다. 사료용은 대부분 우크라이나, 미국, 러시아 등으로부터 들여오고 있다.

현재 국내 업계는 제분용 밀의 경우 8월 초(계약물량 포함 시 10월말), 사료용 밀은 10월 초(계약물량 포함 시 내년 1월말)까지 사용 물량을 보유 중이다.

농식품부는 "전 세계 밀 수출에서 인도가 차지하는 비중, 국내 밀 재고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이번 인도의 밀 수출 중단으로 국내 단기적인 수급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장기화될 경우, 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최근 발표한 올 2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민생대책의 일환으로 밀가루 가격 안정 사업 필요 예산을 포함시켰다.

밀가루 가격 급등이 외식·가공식품가격을 끌어올리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한 물가대책이다. 구체적으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밀 등 식품 원재료 가격 급등에 대처하기 위해 가격인상분을 국고에서 지원한다. 국내 밀가루 제분업체 대상으로 가격 인상 최소화를 조건으로 가격상승소요의 70%를 재정으로 한시 지원하는 형태다.
예산은 546억원이다. 지난해 12월 대비 가격상승분을 정부 70%, 기업 20%, 소비자 10%를 부담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업계, 전문가 등과 협력해 국제곡물 시장에 대한 점검을 지속하면서 단기 대책뿐 아니라 국내 자급률 제고, 해외 곡물 안정적 공급망 확보 등 중장기 대책도 적극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honestly82@fnnews.com 김현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