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정준호 "1년에 화환값 1억 넘게 넘는다…경조사 꼭 챙긴다"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배우 정준호가 '경조사 챙기기'에 대한 신념을 밝히며 1년간 화환 값으로 1억 원을 쓴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는 '글로벌 인싸' 정준호가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정준호는 "아내 이하정이 가장 무서울 때가 언제냐"는 신동엽의 질문에 "결혼 생활하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회식 후 늦게 들어온 날 아내가 거실에서 말없이 나를 쳐다볼 때"라며 "아내가 그러고 있으면 지레 겁을 먹어서 안 할 이야기까지 하게 된다. 아내의 페이스에 내가 말려드는 거다"라고 말했다.

정준호는 "누구랑 있었는지 뭘 했는지 말하게 된다"라며 생각만 해도 아찔해했다.

이어 서장훈은 신동엽을 향해 "형은 형수님이 일찍 주무시니까 그럴일이 별로 없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에 신동엽은 "몇 달 전에 강아지를 입양했다. 너무 귀여운데 딱 하나 단점이 있다"며 "강아지가 없을 때는 아내가 귀가시간을 몰랐는데 지금은 새벽 1시에 넘어 들어가면 강아지가 짖는다. 정확하게 몇 시에 들어오는지 아내가 다 안다. 빼도 박도 못한다. 마당 있는 집으로 이사를 가고 싶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정준호는 자신이 인생을 살면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경조사 챙기기'를 꼽았다.

정준호는 "무슨일이 있더라도 챙기려 한다"라며 "만약 못 가면 아내라도 대신 가게 한다"라고 말했다.

또 "그것마저 안 될 경우 동영상을 찍어 보내드린다. 세월이 지나도 평생 남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정준호는 "1년에 화환값으로 1억원 이상을 쓰기도 했다"라고 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신동엽 역시 정준호에게 "경조사 챙기기로는 대한민국 톱3 안에 드는 분"이라면서 "후배들과 회식을 해야 하는 자리가 있었는데 먼저 자리를 일어서야 했던 정준호씨가 회식비로 100만원을 쾌척했다고 한다"라며 미담을 전했다.

한편 배우 정준호는 아나운서 이하정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