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유라 "안민석 300조 비자금 발언, 남자답게 인정하고 사과하라"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선민 인턴 기자 = '국정 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는 안민석 의원이 자신에 대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연일 사과를 요구했다. 안 의원은 2017년 한 방송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의 통치자금 규모가 당시 돈으로 8조9000억원, 지금 돈으로 300조가 넘는 돈이므로 그 돈으로부터 최순실 일가 재산의 시작점을 판단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지난 14일 정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원님 '300조 발언'은 하기도 한 거지만 안했다 치더라도, 300조가 아니건 맞건 그건 하나도 중요하지 않다"며 "없는 비자금을 있다고 한 게 문제"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300조 아니라고 했다고 '장땡'이 아니다"라며 "훔친 적 없는 사람한테 훔쳤다고 소문내고 다니다가 '얼마라곤 안했는데요?' 하면 그게 무죄냐"고 주장했다.

또 "그래서 (비자금) 백만원이라도 찾았나. 어린애도 아니고 뭐하는 거냐"고 비판했다.

[서울=뉴시스]정유라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정유라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정씨는 지난 15일에도 "300조 저도 진짜 찾고 싶은데 독일 검찰에 독일 변호인이 연락해보니 '한국 의원님에게 비자금 관련 서류 준거 없다'고 했다"며 "있을리가 없다. 비자금이 없으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이념 하나 때문에 아님 말고 식 허위사실유포로 갓 20살 된 국민 인생 하나 박살 내놓고 야만이라니, 야만이 멀리있나"고 비판했다. 해당 '야만' 발언은 지난 13일 안 의원이 "윤석열 정권의 역주행, 야만에 맞서서 민주주의를 지키려면 이번 지방선거 꼭 이겨야 하고, 이번 지방선거의 승패는 여기 경기도에 달려있다"고 말한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정씨는 끝으로 "의원님이 300조 비자금 찾아오실 때까지 쫓아다니면서 300조 얘기할 것"이라며 "아니면 비자금 관련해서 남자 답게 인정하고 사과 하라. 그럴 용기도 없겠지만"이라고 덧붙였다.


정씨는 이외에도 자신을 향한 악플 등에 대해 "제가 무서울 게 뭐가 있겠냐"며 "조용히 살라고 하시는데 그런 댓글 볼 때마다 '더 나서야지, 할말 더해야지' 하고 있다. 언제나 용기 줘서 감사하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여전히 악플 쓰시는데 같이 욕할 가치도 없으니 그냥 싹 다 고소할 것"이라며 "제가 왜 이제서야 나대는지 이해는 안 가시면서 조국 전 장관님이 페이스북에 하루 게시물 10개 씩 쓰는 건 이해가 가냐"고 말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park1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