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 3층 마사지업소서 20대 추락사…"비상구로 뛰어내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인천=뉴시스] 이루비 기자 = 인천 한 상가건물 3층 마사지업소에서 20대 남성이 지상으로 떨어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7일 인천 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46분께 인천 부평구 부평동 한 상가건물 3층 스포츠 마사지업소에서 A(24)씨가 비상구를 통해 지상 인도로 추락했다.

A씨는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고객인 A씨는 사고 당일 업소를 방문해 마사지를 받은 뒤 방에 혼자 있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A씨는 사고 전날인 지난 25일부터 술을 마시기 시작해 업소에 입장할 때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업주 B씨는 경찰에 "A씨의 방에서 '쿵쿵' 소리가 나길래 가보니 A씨가 에어컨을 밀치고 있었다"면서 "A씨를 제지하자 갑자기 비상구로 달려가 뛰어내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계획"이며 "업소 내 폐쇄회로(CC)TV 영상과 업주 및 종업원을 상대로 추락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by@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