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셀프주유소서 70대 직원 무릎꿇리고 뺨때린 손님 "불렀는데 안 와서"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셀프 주유소에 방문한 손님이 70대 직원을 폭행하고 무릎을 꿇리는 등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직원이 손님에게 무릎 꿇리고 맞았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한 셀프 주유소의 사장이라고 밝힌 글쓴이 A씨는 "최근 한 부부가 주유를 하러 왔는데, 여성분이 IC카드 투입구를 찾지 못해 헤매고 있었다. 이때 옆에 있던 남성이 차에서 내려 직원을 호출했지만, 당시 직원 B씨는 사다리 작업 중이라서 바로 가지 못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작업을 마친 뒤 부부에게 간 B씨는 IC카드 투입 방법에 대해 설명해줬다. 하지만 남성은 갑자기 "기계가 왜 이렇게 만들어졌냐"며 B씨에게 욕을 하고 신경질을 내기 시작했다고 한다.

B씨가 "기계적인 부분은 저희도 어쩔 수 없다"고 설명했지만 남성은 계속 욕설을 뱉었고, B씨는 마찰을 피하기 위해 사무실로 자리를 이동했다.

A씨는 "B씨가 손님을 쳐다봤는데 손님이 갑자기 사무실로 들어오더니 자신에게 욕을 했다면서 물건을 집으며 위협하고 사장 나오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한다"며 "무릎을 꿇으라면서 멱살 잡고 밀치며 위협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같이 온 아내는 남편을 말리지 못해서 B씨의 어깨를 치며 '무릎 꿇고 빨리 끝내자'고 회유했고, B씨는 어쩔 수 없이 무릎을 꿇었다"며 "그 순간 남성이 B씨의 뺨을 두 대 때리고 무릎 꿇은 허벅지도 발로 두 번 밟았다"고 했다.

남성의 폭행 장면은 주유소 내 폐쇄회로(CC) TV에 찍혔다. A씨가 첨부한 CCTV 영상을 보면 빨간색 옷을 입은 B씨가 무릎을 꿇자 분홍색 옷을 입은 남성이 직원을 폭행했다. 여성이 남성의 팔을 잡으며 말려보지만 남성은 폭행을 이어갔다.

A씨는 "상황을 인지한 뒤 CCTV를 원본과 함께 경찰에 신고한 상태"라며 "B씨는 10년 넘게 저희와 함께 일하신 분으로 연세가 70세가 넘는다. 항상 열심히 일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는데 사장으로서 이런 일을 겪게 해 죄송할 따름"이라며 "셀프임에도 불구하고 도와드렸을 텐데 트라우마가 생기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경찰 신고 후 가해자는 경찰을 통해 사과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한다. A씨는 "B씨가 대면을 원하지 않아 제가 중간에서 이야기해봤는데 형식적인 사과만 했다. 당시 개인적으로 안 좋은 일이 있었는데 직원이 불러도 오지 않아 화가 났다면서 사과보다 자신이 때린 변명을 했다"면서 "자신이 임대아파트에 살고 있어 돈이 없으니 위로금 50만원으로 끝내자는 식으로 얘기했다"고 전했다.

또 남성은 피해 직원 B씨가 합의를 원하지 않음에도 사업장에 찾아와 B씨를 곤란하게 하고 있다.

A씨는 "현재 지속적으로 가해자가 주유소로 불쑥 찾아와 B씨를 당황하게 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찰에 B씨가 합의를 원치 않는데도 불구하고 가해자가 자꾸 찾아온다고 통지한 상태"라며 "저는 사장으로서 B씨에게 병원 치료든 민·형사 소송이든 어떤 도움이라도 다 드리며 다시는 이런 일을 겪지 않게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분노했다. "합의 의사 없다는 걸 확실히 알리고, 자꾸 찾아온다면 스토킹으로 고소하라" "아내도 직접적인 폭력을 행사한 건 아니지만 가해자 말을 순순히 따르라고 했으니 강요죄로 고소 가능할 것 같다" "벌금형 판결 나오면 민사소송도 걸고 재산 압류하자" 등의 목소리를 냈다.

rejune1112@fnnews.com 김준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