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이동준 "아들, 코인으로 1억5천 박살"…子이일민 "아버진 24억 뜯겨"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가수 겸 배우 이동준과 아들인 가수 이일민이 투자에 관해 서로 폭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이상민과 송진우가 이동준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아내 염효숙 씨는 남편 이동준에 대해 "뭐든 바로 실행한다. 무서워하지 않는다"고 말했고, 아들 이일민 역시 "아버지의 제일 큰 문제가 뭐냐면 돈을 빌려주는 걸 무서워하지 않는다. 너무 심하다. 아파트를 팔고 오다가 뜯겼다. 지금까지 선후배들에게 빌려준 금액이 24억인데 수금이 안 됐다"라고 폭로를 시작했다.

이일민은 "아버지는 돈을 빌려주는 걸 무서워하지 않는다. 선후배들 빌려준 금액이 꽤…아파트를 팔고 오다가 뜯겼다. 24억이다. 지금까지. 24억을 못 받았대요"라고 폭로했다.

이어 "얼마 전 마스크 대란 때 아버지가 아는 공장 사장님이 계셨다. 당시 아버지가 돈을 빌려주신다고 했는데 기분이 이상했다. 결국 그분이 잠수를 탔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염효숙 씨는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당황했지만 이동준은 "그 사람 구속됐다"라며 해맑게 웃음을 지어 아내를 더욱 답답하게 만들었다.

이일민은 "돈은 받고 구속됐어야 하는 거 아니냐, 난 그걸 몰랐는데 아빠 친구들이 알려줘서 알게됐다"라고 부연했다.

하지만 이동준은 "거기는 진짜 많이 안 줬다.
빌려줬다기보다는 그냥 줬다. 돈은 돌고 도는 게 돈이다"라고 당당하게 말해 아내의 속을 더욱 긁었다.

그러면서 이동준은 아들 이일민을 향해 "넌 내 돈 가지고 코인인가 한다고 해서 1억 5000만원 가져가서 개박살 냈지 않냐. 코인만 보면 짜증이 난다"라고 또 다른 폭로를 해 웃음을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