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손님이 건넨 수상한 술…강남 유흥주점 종업원, 동석자 모두 사망

서울 강남경찰서 유흥주점 사망사고 수사중
여자 종업원 숨진 뒤 술자리 동석 남성도 교통사고로 사망
[파이낸셜뉴스]
유흥주점(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음) /사진=뉴시스
유흥주점(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음) /사진=뉴시스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손님들과 술을 마신 여종업원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함께 술자리에 있다가 떠난 한 남성도 운전 중 사고를 당해 숨졌다. 경찰은 두 사망사건 사이의 관련성을 수사 중이다.

오늘 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어제 5일 강남구 역삼동 한 유흥주점에서 30대 여종업원 A씨에게 마약 추정 물질이 섞인 술을 마시도록 해 숨지게 한 혐의로 손님 B씨 등 일행 4명을 수사 중이다.

경찰은 어제 오전 7시54분쯤 마약으로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과 함께 이 유흥주점에 출동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날 오전 10시20분쯤 사망했다.

경찰은 술에 섞인 물질을 분석중이다. 또 손님들의 인적 사항을 확인하는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손님 B씨 등의 정확한 혐의는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이 술자리에 함께 있었던 남성도 어제 오전 유흥주점에서 약 700m 떨어진 도심 한복판에서 교통사고를 냈다. 출동 당시 이 남성은 경련 중이었고 차 안에서는 마약이 담긴 것으로 보이는 봉투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남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유흥주점 /사진=뉴시스
유흥주점 /사진=뉴시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