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내비앱에서 실시간 교통신호 확인 가능해 진다

인천시, 도로교통공단 및 3개 민간기업과 업무협약 체결

자동차 운행 중 내비게이션에서 운행경로와 전방 교차로의 실시간 신호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사진은 내비게이션에서 실시간으로 교통신호를 알려주는 실제 사례.
자동차 운행 중 내비게이션에서 운행경로와 전방 교차로의 실시간 신호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사진은 내비게이션에서 실시간으로 교통신호를 알려주는 실제 사례.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자동차 운행 중 내비게이션에서 운행경로와 전방 교차로의 실시간 신호를 동시에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인천시는 23일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에서 도로교통공단, 아이나비시스템즈, 카카오모빌리티, 티맵모빌리티 등과 ‘미래 융복합 교통인프라 구축 및 서비스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실시간 신호정보 제공 서비스 전국 확대를 위해 협력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우선 내년 주요도로 15개소에 이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 후 2024년까지 주요 간선도로 55개 노선 563개 교차로로 확대할 예정이다.

실시간 신호정보 제공 서비스를 활용하면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에서도 주행 경로에 있는 교차로 또는 횡단보도의 신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과속이나 꼬리물기 등 위험 운전을 미리 예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교통사고나 긴급차량 출동 신호정보 등의 돌발상황 정보를 받을 수 있게 돼 안전운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서비스는 고비용의 별도 인프라를 구축해야 하는 현장 서비스 방식이 아닌 기존 인프라의 고도화만으로도 가능한 센터 기반 방식으로 구현돼 경제적으로도 큰 비용이 들지 않는다.


또 스마트폰의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 내에서 실시간으로 편리하게 신호정보를 확인할 수 있으며 앞으로 자율주행차의 주행지원도 가능해 지게 된다.

이번 협약에 참가한 도로교통공단은 신호운영분야에서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그동안 신호정보를 활용한 기술지원 및 시스템 고도화 경험을 쌓아 왔으며 시범 사업을 통해 센터 기반의 신호정보 제공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고 검증해 왔다.

이용수 시 교통정보운영과장은 “실시간 신호정보 제공 서비스는 교통안전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자율주행 등 선진화된 미래 교통 환경 인프라 구축 측면에서도 반드시 선행돼야 할 서비스”라고 말했다.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