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가수 방미, 부동산 투자로 200억 벌었다?…"놀면서 100억 까먹었다"

[서울=뉴시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1980년대 대표 가수 방미가 출연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2023.12.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1980년대 대표 가수 방미가 출연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2023.12.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가수 방미(63)가 부동산 투자로 성공한 후 받은 오해를 해명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1980년대 대표 가수 방미가 출연했다.

방미는 1978년 MBC 2기 코미디언으로 데뷔했으며, 1980년 번안곡 '날 보러 와요'를 히트시켰다. 승승장구하던 가요계를 떠나 1990년대 돌연 미국행을 선택했고, 이후 방미는 성공한 부동산 투자자로 180도 변신해 대중들 앞에 다시 나타났다.

이날 방송에서 방미는 부동산 투자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에 대해 "80년대 가수로 활동하던 당시에 2400만원을 주고 (서울) 방배동 아파트를 샀다. 이후에 여의도로 이사 갔는데 집을 사서 옮기다 보니 팔 때마다 조금씩 값이 오르는 걸 느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방배동 아파트는) 2400만원에 샀는데 3500만원에 팔았다. 부동산이 사면 오르는 거구나 하고 깨달았다. 관심을 많이 갖게 되다 보니 어디 부산 공연을 가도 아파트를 보고 다녔다. 방송이 없는 날은 수시로 부동산 시세를 체크했다"고 털어놨다.

방미는 한국을 떠나 미국에 있을 때도 꾸준히 부동산 공부를 했다. 자신이 '200억원대 자산가'라고 알려진 것과 관련해 방미는 "오해의 요소가 많았다. 말도 안 되는 200억원 타이틀때문에 20년 동안 고생했다. 힘들게 고생해서 자산을 모으려고 노력했는데, 말도 안 되게 그런 타이틀이 붙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해외에서 20년동안 놀면서 까먹은 게 100억원이다.
이제 타이틀이 바뀌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이 "그럼 100억원이 남은 거냐"고 묻자 방미는 "100억은 아니다"며 웃었다.

[서울=뉴시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1980년대 대표 가수 방미가 출연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2023.12.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1980년대 대표 가수 방미가 출연했다.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캡처) 2023.12.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