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밀양 성폭행' 가해자 여기 산다"…난리난 아파트 커뮤니티

한승곤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6.12 06:26

수정 2024.06.12 20:20

지난 9일 한 유튜브 채널에서 밀양 여중생 집단 강간 사건 가담자 중 한 명 거주지가 언급되자 해당 아파트 관련 커뮤니티에 비판 글이 올라오고 있다. 사진=호갱노노 캡처
지난 9일 한 유튜브 채널에서 밀양 여중생 집단 강간 사건 가담자 중 한 명 거주지가 언급되자 해당 아파트 관련 커뮤니티에 비판 글이 올라오고 있다. 사진=호갱노노 캡처

[파이낸셜뉴스]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담자 신상이 폭로되며 후폭풍이 거세다. 다니던 직장 해고에 이어 거주지 관련 커뮤니티에서도 항의가 이어지고 있다.

12일 부동산 빅데이터 플랫폼 호갱노노에 따르면 밀양 성폭행 사건 가담자가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진 아파트가 지난 10일 하루 만에 검색 1위에 올랐다.

지난 9일 한 유튜브 채널은 밀양 성폭행 사건 12번째 가해자라며 A씨 신상을 공개했다.
여기에는 A씨 직업과 아내 사진, 연락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정보까지 구체적인 정보가 담겼다.

특히 해당 채널은 A씨가 거주하는 곳이라며 김해 한 아파트 이름을 언급했고 이후 해당 아파트가 호갱노노에서 검색 상위권에 올랐다.

아파트에 대한 후기를 남기는 곳에는 "아파트는 좋다. 짐승 한 마리가 문제다", "성폭행범 살기 좋은 곳이다. 여성들은 주의해라", "여기가 밀양 성폭행범 거주하는 곳이냐" 등 A씨에 대한 내용이 계속 올라오고 있다.

일부는 가담자로 지목된 A씨가 사는 동과 호수를 물었고 이에 답을 남긴 댓글은 삭제 처리되기도 했다.

다만 A씨가 실제 밀양 성폭행 사건 가담자인지는, 해당 아파트에 거주하는지 등 진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A씨는 아직 어떤 해명도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앞서 또 다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상이 공개된 이들은 운영 중이던 식당이 휴업에 들어갔고 또 다른 가해자는 해고 통보받았다. 이런 상황에 또 다른 가해자는 가족이 온라인에서 제품을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지며 후기 게시판이 누리꾼들에게 공격당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일부터 한 유튜브 채널에서 가해자 신상 폭로가 시작되며 사건이 재조명됐다.
이 과정에서 엉뚱한 사람이 가해자로 지목되는 등 피해가 발생하고 사적 제재 논란도 일고 있지만 현재는 여러 유튜브 채널에서 폭로전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은 지난 2004년 경남 밀양시에서 44명의 고등학교 남학생들이 1년간 여중생을 집단으로 성폭행한 사건이다.
당시 44명 중 10명은 기소됐고 20명은 소년원으로 보내졌다.

hsg@fnnews.com 한승곤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