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연예일반

'상간남 피소' 최정원 입 열었다 "좀만 지나면 다 정리될 것"

뉴시스

입력 2024.06.18 09:27

수정 2024.06.18 09:27

[서울=뉴시스] 최정원. (사진=최정원 인스타그램 캡처) 2024.06.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정원. (사진=최정원 인스타그램 캡처) 2024.06.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그룹 'UN' 출신 배우 최정원(43)이 근황을 밝혔다.

최정원은 지난 1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팬들과 소통하며 자신의 일상을 공유했다.

한 누리꾼은 "마음은 좀 괜찮아요?"고 물었다.

이에 최정원은 "다는 아니지만 단단해졌어요. 좀만 지나면 다 잘 정리되고 괜찮아질 거예요. 고마워요"라고 답했다.

지난해 1월 최정원과 자신의 아내가 불륜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A씨의 녹취록 등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서울=뉴시스] 최정원이 지난 1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팬들과 소통하며 자신의 일상을 공유했다.<div id='ad_body2' class='ad_center'></div> (사진=최정원 인스타그램 캡처) 2024.06.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정원이 지난 17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팬들과 소통하며 자신의 일상을 공유했다. (사진=최정원 인스타그램 캡처) 2024.06.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A씨는 2022년 12월 최정원과 자신의 아내가 부적절한 관계였다고 주장하며 1억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최정원은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끼리도 친하게 알고 지낸 동네 동생이었고, 기사의 내용 같은 불미스러운 일은 절대 없었다"며 불륜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추후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 제가 입은 피해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후 최정원은 A씨를 협박·명예훼손·모욕·명예훼손 교사 등의 혐의로 고소했으며, A씨도 명예훼손 맞고소로 대응했다.

검찰은 A씨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최정원은 명예훼손 혐의와 관련해 경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으나, A씨의 이의제기로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아내와 이혼 소송 중이다.
최정원은 상간남 피소 논란 이후 약 1년 4개월 만에 SNS(소셜미디어) 활동을 재개했다.

한편 2000년 UN 1집으로 데뷔한 최정원은 멤버 김정훈과 함께 '평생', '파도', '선물' 등의 히트곡을 냈다.
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2014) '딱 너 같은 딸'(2015) '빛나라 은수'(2016~2017) '설렘주의보'(2018)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2021) 등을 통해 연기자로 나서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