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국제 국제정치

[속보] 美 트럼프 총격범, 펜실베이니주 출신 20대 남성 추정

박종원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14 12:59

수정 2024.07.14 12:59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주 버틀러에서 총격 이후 귀에 피를 흘리고 있다.AP뉴시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미 펜실베이니아주 버틀러에서 총격 이후 귀에 피를 흘리고 있다.AP뉴시스


[파이낸셜뉴스] 13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버틀러에서 발생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총격 사건의 범인이 펜실베이니아주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CNN은 이날 관계자를 인용해 미 연방수사국(FBI)이 이같은 총격 용의자 신원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미 ABC 뉴스는 총격범이 트럼프가 연설 중이던 무대에서 약 183∼274m떨어진 건물 옥상에 걸터앉은 채 최다 8발의 총탄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트럼프는 이날 유세 가운데 총격을 받아 오른쪽 귀 윗부분이 관통되는 상처를 입었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