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사회 사건·사고

"전쟁난 줄"…도봉산역에 시민 수백명 밀집, 경찰까지 출동했다

김주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24 11:18

수정 2024.07.24 11:18

지난 18일 폭우로 지하철역 중단되자 버스정류장 인파 몰려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파이낸셜뉴스] 폭우로 도봉산역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자, 인근 버스정류장에 인파 450여명이 몰렸다. 안전사고가 우려되자 경찰은 현장에 출동해 사고 예방에 나섰다.

23일 서울경찰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5시경 집중호우로 도봉산역 지하철 운행이 중단되자 시민들이 버스를 타러 밖으로 쏟아져 나왔다. 이후 경찰에 “사람이 너무 많아 위험하다. 다칠 것 같다”는 인파 위험 신고가 다량 접수됐다.

교통·경비·초동대응팀·기동대·기동순찰대·지역경찰 등 경찰관 52명이 현장으로 출동했다.
현장에는 시민 약 450명이 밀집한 상태였다. 시민들은 버스 대기 공간이 협소한 탓에 도로까지 내려와 있었다.

경찰은 도로에 서서 “한 분씩 천천히”라며 안전한 버스 탑승을 유도했다. 하지만 지하철역에서 계속 인파가 물밀듯이 나오는 바람에 버스와 택시마저 수용이 어려워지자, 경찰은 관할 구청 재난안전과에 버스를 긴급 요청했다. 구청 버스로 시민 130여 명을 두 차례 수송했다.
경찰은 차량 통제 및 우회 조치로 안전을 확보했다.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시작한 지 약 3시간 만에 거리는 본래의 모습을 되찾았다.


경찰은 “협조해 주신 시민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rainbow@fnnews.com 김주리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