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용산공원,남산과 한강을 잇는 녹지공원으로 조성


용산민족역사공원건립추진위원회는 23일 용산미군 반환부지를 남산과 한강을 연결하는 녹지공원으로 조성키로 했다.

이해찬 국무총리와 선우중호 위원을 공동 위원장으로 민관합동으로 구성된 추진위는 이날 3차회의를 열어 주제·명칭, 조경·건축, 복합개발 등 3개 소위원회를 구성하고, 공원조성 기본방향을 심의했다.


기본방향에 따르면 용산미군반환부지는 지상시설을 최소화하는 녹지중심의 공원으로 복원하며, 남북으로 남산-해방촌-용산공원-한강을, 동서로는 한남 뉴타운, 용산역과 연결할 예정이다.

이로써 서울시가 별도로 추진 중인 남산과 종묘공원이 연결사업이 실행될 경우 강북 전역에서 녹지축을 따라 한강으로 이동이 가능 할 전망이며, 주변 지하철역을 중심으로 지상·지하 복합개발이 검토될 예정이라고 추진위는 덧붙였다.

정부는 이날 논의한 기본방향을 바탕으로 아이디어 공모 및 토론회 등을 거쳐, 08년 말로 예정된 용산미군기지가 이전완료 전까지 준비 및 계획을 완료할 예정이며, 2015년까지 공원기반을 형성한다는 방침이다.

/ libero@fnnews.com 김영래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