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난청은 치매 발생 위험 요소”

난청으로 인한 사회적 소외가 인지능력 장애로 이어지며 치매의 위험요소로 등장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학교실 정종우 교수는 2일 "난청이 치매 발생에 어떤 기전으로 영향을 미치는지 알려져 있지 않지만 난청이 치매 발생의 위험요소가 된다고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병원 의료진에 의해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1997년부터 2008년까지 70~79세 3075명을 주기적으로 검사한 결과 난청이었던 1162명에서 인지능력의 점수가 정상청력이었던 822명의 점수보다 월등히 감소했다.

또 매년 인지능력 감소 폭이 난청이 있는 사람들에서 더 큰 것으로 보고됐다.

따라서 인지능력의 저하가 곧 치매를 뜻하는 것은 아니지만 치매가 생길 가능성도 높다고 볼 수 있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639명을 대상으로 관찰했더니 정상인에 비해서 경도난청은 1.89배, 중도난청은 3배, 고도난청은 4.94배 더 치매에 걸릴 위험도가 증가했다.

난청이 인지장애로 이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보청기를 착용하는 게 좋다.

난청환자가 보청기를 착용한 경우 치매 발생 위험도가 감소했다.
보청기로 재활이 어려운 경우 중이이식술이나 인공와우이식술을 이용한 적극적인 재활이 필요하다.

따라서 평소 음악을 들을 때 85㏈을 넘지 않도록 조정해서 듣는 습관이 필요하다.

정 교수는 "소음으로 인해 소리신호를 전달하는 신경세포가 망가지면 젊었을 때는 상관없지만 나이가 들면서 더 빨리, 심한 난청을 일으킨다"고 말했다.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