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주옥순 경찰 출석 “방역방해 오해에서 비롯"

경찰, 보강수사 뒤 검찰 송치 방침

주옥순 경찰 출석 “방역방해 오해에서 비롯"
ⓒ주옥순 TV 엄마방송
[가평=뉴시스] 문영일 기자 = 당국의 방역 방해 혐의를 받고 있는 '엄마부대' 주옥순(64) 대표 부부가 21일 경찰서에 나와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지난 7일 출석 요구서를 보냈으며 10여 일간 출석에 불응하자 2차 출석요구서를 보낼 계획이었다.

경기 가평경찰서는 22일 주 대표 부부가 전날 오후 2시10분께 피 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해 5시 까지 조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주씨 부부를 상대로 코로나19로 확진 된 이후 역학조사를 방해했는지에 대해 집중 추궁했으나 "방역 당국과의 통화 과정에서 말뜻을 잘 이해하지 못해 오해가 생겼다"며 "역학조사에 적극 협조했다"는 취지로 주장해 혐의를 부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본인이 유튜브방송에서 말한 "8·15 광화문 집회 후 찜질방에 갔다"는 말에 대해선 명확하게 진술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3주 보강 조사를 벌인 뒤 주씨 부부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주씨 부부는 지난달 15일 서울 광화문 집회 참석 뒤 20일 가평의 한 의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는 동선공개 등 방역당국의 역학조사에 제대로 협조하지 않았다며 같은달 26일 주씨 부부를 감염병의예방및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주 대표는 경찰 조사를 받은 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주옥순 TV 엄마방송’ 방송을 통해 “경찰 조사를 받고 왔고 있는 사실 그대로 이야기 했다”며 “코로나 확진 이후 가평보건소에서 연락이 와 카드번호와 차량번호를 다 알려주는 등 역학조사를 거부한 사실이 없다”고 이전의 혐의 부정 사실을 다시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tde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