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생리 기간에 강에 들어가는 여성 노렸다...무서운 흡혈물고기의 정체

브라질 아마존강 서식 메기 '칸디루' 피해 급증
한번 몸에 들어가면 나오지 않는 습성
피와 살 빨아먹어...수술로만 제거가능
[파이낸셜뉴스]

브라질 아마존 강에 서식하는 메기의 일종인 '흡혈 물고기' 칸디루(Candiru) /사진=진=유튜브 'river monster' 캡처
브라질 아마존 강에 서식하는 메기의 일종인 '흡혈 물고기' 칸디루(Candiru) /사진=진=유튜브 'river monster' 캡처

브라질 아마존 강에 서식하는 메기의 일종인 '흡혈 물고기' 칸디루(Candiru) 피해 사례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칸디루는 암모니아 냄새를 맡으면 미쳐버리는 물고기인데 사람의 요도를 타고 몸속으로 들어오거나 심지어 귀와 코 속으로도 파고든다. 한 번 사람의 몸에 파고든 칸디루는 원하는 곳에 흡착, 피와 살을 빨아먹는 치명적인 물고기로 절대로 나오지 않는 특성이 있다.

21일(현지시간) 브라질 매체 'TV Globo'에 따르면 칸디루는 아마존 지역의 주민에게 공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아마존 지역의 강에서 수영을 하는 인간의 항문이나 성기 등에 칸디루가 들어가 기생하는 피해 사례가 발생하는 것이다.

칸디루의 크기는 5~12㎝ 정도다. 칸디루는 구멍에 들어가는 습성을 갖고 있는데 다른 동물의 피를 빨아먹는 특징이 있다.

TV Globo는 브라질 북부 혼도니아주에서 올해에만 10여건의 칸디루 피해 사례가 보고됐다고 전했다.

칸디루가 사람의 몸 안으로 침투하면 수술을 통해서만 이를 제거할 수 있다. 인체에 침투 시 칸디루가 가시와 지느러미를 이용해 몸속에서 고정돼 있으려는 습성을 갖고 있어서다.

피해자는 대부분 월경 기간에 강에 들어가 소변을 보는 여성에게 발생이었다.
한 여성은 자궁에 칸디루가 들어가 이를 긁어내는 수술을 하던 중 불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아드리아누 마르친스 생물학자는 "아마존 열대우림 지역의 강에서만 서식하는 칸디루는 작은 머리와 부드러운 몸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칸디루가 사람의 몸에 들어와도 알아채기 어렵다"며 아마존 강에서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브라질 아마강 근처의 한 가족(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음). /사진=AP뉴시스
브라질 아마강 근처의 한 가족(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음). /사진=AP뉴시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