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폐업 앞둔 사장 "아이 깨우면 환불한다"는 손님에게 '주문 취소'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폐업을 앞둔 곱창집 사장이 한 손님의 배달 요청사항에 분노해 맞대응했다.

장사가 부진해 10월 폐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자영업자 A씨는 지난 2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손님과 있었던 일을 공개했다.

A씨에 따르면 손님 B씨는 음식을 주문하면서 배달 요청사항에 "아이가 치즈스틱을 좋아한다. 아이가 자니 벨 절대 누르지 마라. 노크 후 사진 보내주세요. 아이 깨면 환불"이라고 적었다.

이를 본 A씨는 B씨의 주문을 취소했다. 그는 "랜덤(무작위)으로 리뷰 이벤트 음식 주는데 치즈스틱을 달라고 한다"며 "저번에 배달 기사 계단 소리에 아이가 깼다고 컴플레인 걸고 별점 1개 준 손님 같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B씨는 다시 주문했고 A씨가 주문을 재차 취소하자 B씨는 "주문이 두 번이나 취소됐는데 왜 그러냐"고 문자를 보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뉴시스
이에 A씨는 "전화를 받지 않으셔서 문자로 남긴다. 부득이하게 배달 대행을 이용하고 있는데, 기사님께서 아이가 깨면 환불하겠다는 (손님의) 요청 사항에 민감하셔서 배차가 안 된다. 양해 부탁 드린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B씨는 "기분 나쁘다. 아이가 깨면 진짜로 환불 요청을 하겠냐. 생각을 해봐라"라며 "다짜고짜 전화하지 마라. 아르바이트생이냐. 주문 취소 권한이 있냐"라고 따졌다. 이어 이 내용을 맘카페에 올리겠다고 협박했다.

이에 A씨도 "(맘카페에) 많이 올려라. 저번에도 노크 세게 했다고 별점 1개 주지 않았냐. 자영업자에게 리뷰는 생명줄"이라며 "아이 키우는 게 유세가 아니니까 갑질 좀 적당히 해달라. 저도 아이 키우는 처지고 저희 어머니도 저 키우실 때 손님처럼 생각 없이 행동하고 그러지 않았다. 다시는 주문하지 말아 달라"라고 덧붙였다.

손님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한 A씨는 "어차피 다음 달 폐업할 거라 솔직하게 말했다. 하고 싶은 말을 하니 스트레스 풀린다"고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요구사항이 과해서 다 못 들어주면 취소하는 게 맞다", "리뷰 테러 때문에 식당 창업이 망설여진다는 게 무슨 소리인가 했더니 이 글 보고 이해된다", "아이가 자는데 치즈스틱은 왜 달라고 하냐"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