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다산왕' 김지선, 부부싸움 후 가출…이혼까지 생각했던 사연은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다산의 여왕' 김지선이 과거 이혼까지 결심한 첫 부부싸움을 회상한다.

4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는 개그우먼이자 일도 육아도 완벽하게 해내는 '다둥이 워킹맘'인 김지선이 게스트(특별출연자)로 나선다.

최른 촬영에서 자매들은 "애가 넷인데 사이가 오죽 좋겠냐" 말했고 김지선은 "우리 부부가 매일 좋아 죽는 줄 안다, 낮에 그렇게 미웠는데 밤에 불 끄면 얼굴이 안 보이니까"라고 답해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했다.

이어 "남편과의 첫 만남은 어땠느냐"는 이경진의 질문에 김지선은 당시를 회상했다. 김지선은 남편과의 만남이 다른 사람과의 소개팅 불발로 인해 이뤄진 것이라고 밝혀 자매들을 놀라게 했다.

또한 김지선은 자녀 문제로 의견 대립이 생겨 결혼 이후 남편과 첫 부부 싸움했던 일화를 털어놓았다. 김지선은 "육아 때문에 싸울 틈도 없어서 몰랐는데 이렇게나 말이 안 통하는 사람인지 몰랐다"라며 남편과의 강한 대립으로 큰 싸움이 될 것 같아 가출까지 감행했다고 해 자매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이 사람과) 못 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대화가 안 됐다"고 말해 그 전말을 궁금하게 한다.

김지선은 다산의 아이콘(상징)이 된 만큼 주변에서 임신과 출산이 쉬웠을 거라는 인식이 있다며 사람들의 생각과는 달리 출산 당시 통증이 심했다고 고백했다.
네 아이 모두 자연 분만으로 낳은 김지선은 출산 통증을 망각하고 임신과 출산을 반복하게 됐다며 다산의 비결을 밝혔다. 이어 김지선은 넷째를 낳고 산후우울증이 심하게 앓았다고 고백했다. 자매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 김지선의 남모를 속내는 무엇이었을까.

자매들을 웃기고 울린 김지선과의 하루는 4일 오후 8시30분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