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2029년 남부권 허브 가덕도신공항 개항.. 부산 센텀2지구 연내 첫삽

가덕도신공항 조감도. 연합뉴스
가덕도신공항 조감도.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부산을 글로벌 허브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남부권 허브 공항인 '가덕도신공항'이 오는 2029년까지 문을 연다. 부산의 첫 야구전용구장인 구덕운동장 부지는 도시재생혁신지구 사업을 통해 체육, 문화, 상업, 주거 등 복합시설로 탈바꿈되고, 지방판 '판교 테크노밸리'인 부산 센텀2지구 도심융합특구는 올 하반기 첫삽을 뜬다.

■'가덕도신공항' 사업 가속화
국토교통부는 13일 부산시청에서 '부산이 활짝 여는 지방시대'를 주제로 열린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에서 이같은 방안을 내놨다. 우선 부산·진해 신항과 연계한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물류 중심의 가덕도신공항을 2029년 12월까지 개항하기로 했다. 물류 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물류 지원시설부지 126만㎡(축구장 약 180개 규모)도 조성해 물류 중심의 남부권 허브 공항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공항시설은 설계 단계부터 건설정보모델링(BIM)과 디지털트윈 기술이 적용된다. 이를 위해 공항건설을 전담할 가덕도신공항건설공단을 4월 말까지 설립키로 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12월29일 가덕도신공항 건설사업 기본계획을 고시한데 이어 현재 토지 보상, 여객터미널 등 건축시설물 설계와 부지조성사업 발주 등을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건축공사는 오는 3월부터 6월까지 국제설계공모를 통해 업체를 선정하고, 설계를 추진한다. 11조원 규모로 공사규모가 가장 큰 부지 조성공사는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6월까지 공사를 발주 후 연내 실시설계 적격자를 선정하기로 했다. 도로·철도 건설사업도 올 상반기내 총사업비 협의 등 관련 절차를 마무리하고, 하반기에 공사를 발주할 예정이다.

이날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가덕도신공항 사업은 활시위를 떠난 화살과 같이 목표를 향해 빠르고 정확하게 날아갈 일만 남았다"며 "관계부처가 협업해 계획대로 차질없이 개항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방판 '판교 테크노밸리' 연내 착공
지난 1971년 부산 최초의 야구전용 경기장으로 개장된 뒤 지난 2017년 철거된 부산 서구 서대신동 일원의 구덕운동장 부지(7만1577㎡)는 도시재생혁신지구 사업을 통해 체육, 문화, 상업, 주거 등 복합시설로 탈바꿈된다. 구덕운동장 복합개발 사업은 지난해 12월 도시재생혁신지구 후보지로 선정됐으며, 현재 국토부와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사업 계획 구체화를 위한 컨설팅 등을 지원하고 있다. 부산시는 앞으로 혁신지구계획을 수립한 뒤 연내 국토부에 지구계획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다.

올 하반기에는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와 지식기반서비스 산업 육성을 위해 센텀2지구 도심융합특구가 착공에 들어간다. 일자리(산업)와 삶(주거), 여가(문화)가 집약되는 고밀도 복합개발을 통해 지방판 '판교 테크노밸리'와 같은 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세제 감면, 금융 지원, 창업기업 및 인재양성 지원, 임시허가·실증특례 등 다양한 혜택을 지원한다.

철도 지하화 사업과 관련해서는 부산시를 포함한 특·광역시로부터 지하화 사업 건의를 받은 뒤 사업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내년 말까지 대상 노선을 선정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숙원 사업 중 하나인 철도 지하화를 위해 2019년부터 연구용역을 추진하는 등 지하화 사전 구상을 준비해왔다.

박 장관은 "부산시 도심을 관통하는 경부선 주변 지역은 대부분 저밀 개발된 상태로, 향후 개발 잠재력이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산시가 사업 구상을 잘 마련해 정부에 제출하면 종합계획 수립 과정에서 면밀히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