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사회 사회일반

"괴생명체?"…동해안 습격해 벌써 200명 피서객 '당했다'

김주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4.07.24 13:51

수정 2024.07.24 14:16

개장 이후 쏘임사고 196건 발생…최근 나흘 간 185건
독성 강한 '노무라입깃해파리'…퇴치 비상걸린 지자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피서 극성수기를 앞두고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에서 해파리 쏘임 사고가 급증해 피서객의 주의가 요구된다.

23일 강원도 글로벌본부에 따르면 지난 달 말 개장한 동해안 해수욕장에서 발생한 해파리 쏘임 사고는 이날 현재까지 196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나흘 간 발생한 쏘임 사고만 185건에 달한다.

여름휴가 극성수기를 앞두고 해파리 쏘임 사고가 급증하자 강원 동해안 지자체는 피서객 안전 확보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고성군은 해파리 쏘임 사고를 사전 차단하기 위해 지난 20~21일 해수욕객 입수를 통제하기도 했다.

동해안에서 출몰해 피서객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는 해파리는 '노무라입깃해파리'다.
1~2m 크기의 노무라입깃해파리는 중국 연안에서 발생해 해류의 흐름에 따라 우리나라로 유입되는 해파리로, 해파리 중에서도 독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해안 뿐 아니라 전남 해역에서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노무라입깃해파리에 쏘이면 피부가 부풀어 올라 마치 화상을 입은 것 같은 통증을 유발한다.

해파리를 발견했을 때는 물놀이를 멈추고 즉시 피해야 하며, 쏘임 사고 시에는 주변의 안전요원에게 신고해 신속히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
지자체는 해파리 발견 시 적극적인 제거 및 주의 안내방송, 물놀이 입수통제 조치로 안전사고를 예방해야 한다.

해파리 쏘임 사고 예방을 위해 속초와 삼척 등 지자체는 주요 해수욕장에 그물망을 설치하고, 강릉시의 경우 해상에 배를 띄워 해파리를 포획할 방침이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3일 오후 2시를 기해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단계 특보를 발령했다.

rainbow@fnnews.com 김주리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