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아리랑2호 北 핵실험 추정지 첫 촬영



아리랑 2호가 북 핵실험 추정 지역의 첫 촬영에 성공했다.

과학기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4일 다목적 실용위성인 아리랑 2호가 지난 16일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한 것으로 추정되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일대를 촬영한 위성사진을 공개했다.

아리랑 2호가 촬영한 북한 핵실험 추정 지역에 관한 최초의 사진은 2차원과 3차원 영상 각각 1건씩이다. 하지만 이 사진들에 나타난 영상으로 볼 때 핵실험이 실제로 있었는 지를 판단할 만한 지형 변화 등 증거는 찾기 어려웠다.

과기부는 “아리랑 2호는 북한이 핵실험을 예고한 지난 3일부터 국가안보기관에 의해 통제·관리되고 있다”면서 “3일부터 9일까지 북한 지역 3곳의 좌표를 넘겨받아 11일과 14일에도 해당 지역을 촬영했으나 기상 불량으로 의미있는 영상을 얻지 못했으나 16일 처음으로 촬영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한편, 박영일 과기부 차관은 이날 북한 핵실험 관련 기자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실험 위치를 처음에 정확하게 발표하지 못한 것은 “초기 단계에서 신속한 발표를 하는데서 생긴 문제”라고 해명했다.


이에따라 과기부는 핵실험 판단 능력과 방사능 탐지 능력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진관측소를 증설하고 방사능 탐지장비 도입과 시설 확충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과기부는 우선 울릉도와 강원 양구지역에 지진관측소를 증설해 지진탐지 능력을 보강하는 한편, 지질자원연구원과 기상청이 관측 자료를 공유함으로써 탐지의 정확성을 높일 방침이다.

박차관은 이어 방사능 탐지 및 방사능 방재 능력과 관련, “우리의 방사능 탐지 능력은 극미량의 방사성 세슘 검출 능력 등에서 세계 수준”이라면서 “우리가 개발한 방사능 방재 시스템은 국제원자력기구(IAEA) 회원국에서도 활용하는 등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 방사능 방재 능력을 인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sejkim@fnnews.com 김승중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