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플로깅 직접 해보니.. 주워도 주워도 끝없는 '이것' [지구를 사랑하는 장한 나]

조깅 하며 쓰레기 줍는 플로깅
가장 많이 보이는 쓰레기는 담배꽁초
사진=임예리 기자
사진=임예리 기자

[파이낸셜뉴스] 햇살이 따사롭던 4월의 어느 날, 조깅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인 '플로깅(Plogging)'을 하기 위해 서울숲을 찾았다.

주워도 주워도 끝이 없는 길거리 담배꽁초

우선 공원 입구의 방문자 센터에서 참가신청을 한 뒤 쓰레기를 담을 수 있는 친환경 봉투를 수령했다.

약 1시간 동안 공원 내부와 외곽을 돌면서 쓰레기를 주웠다. 공원 내부는 청소가 된 상태라 그리 많은 쓰레기를 발견하지 못했다.

문제는 외곽이었다. 사탕 봉지와 빨대 포장 비닐, 그리고 셀 수 없이 많은 담배꽁초를 주워올렸다. 반경 5m 내에서 스무 개 가량의 담배꽁초를 수거한 곳도 있었다.

실제로 길거리에서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쓰레기는 바로 담배꽁초다.

환경운동연합이 지난 2020년 전국 13개 지역 시민들과 함께 생활 속 쓰레기를 수거한 결과 담배꽁초가 전체의 절반(53%, 6486점)을 차지했다.

담배꽁초 다음으로 많이 수거된 쓰레기는 비닐봉지 및 포장지였으며 일회용 종이컵, 일회용 플라스틱 컵이 그 뒤를 이었다.



지구도 살리고 내 건강도 지키는 플로깅

플로깅은 '줍다'를 뜻하는 스웨덴어 플로카 업(plocka upp)과 영어 단어 조깅(jogging)의 합성어다.

2016년 스웨덴에서 시작해 북유럽을 중심으로 확산됐다. 최근 플라스틱 폐기물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전 세계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플로깅 대신 '줍다'와 '조깅'을 결합한 '줍깅'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플로깅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환경 보호 활동이다. 집 근처에서 가볍게 운동하며 플로깅을 해도 되고, 자원봉사 단체나 소모임 등에 가입해 정기적으로 활동하는 방법도 있다.

제주시 애월읍 곽지해수욕장 인근에서 열린 '제주 플로깅(JEJU-Plogging)'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쓰레기를 줍고 있다. / 사진=뉴스1
제주시 애월읍 곽지해수욕장 인근에서 열린 '제주 플로깅(JEJU-Plogging)'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쓰레기를 줍고 있다. / 사진=뉴스1

최근에는 기업이나 지자체에서도 플로깅에 관한 다양한 캠페인 및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지난해 11월, 대한제분은 인천 소래산을 오르면서 포대자루에 쓰레기를 담아오면 자사의 '곰표 굿즈'로 교환해 주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해당 이벤트에는 100여 명의 시민이 참여했으며, 뒤늦게 소식을 접한 사람들에 의해 재차 화제가 되기도 했다.

플로깅 방법은 간단하다. 쓰레기를 담을 봉투, 집게나 장갑 등을 챙겨 목적지까지 가볍게 달리면서 쓰레기를 수거하면 된다.

플로깅은 환경은 물론 개인의 건강도 챙길 수 있다는 점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기본적으로 걷거나 달리면서 진행하는 유산소 운동이며, 일반 조깅보다 칼로리 소모량도 많다.

쓰레기를 주울 때 앉았다 일어나는 동작을 반복해야 하는 것은 물론 수거한 쓰레기를 들고 뛰어야 하기 때문이다.
30분 활동을 기준으로 플로깅이 조깅에 비해 50kcal를 더 소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플로깅 중에는 쓰레기를 줍기 위해 다리를 구부리게 되는데 이 동작들은 하체 근력 운동인 스쿼트, 런지 자세와 유사하다.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