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정치 >

김건희 여사 캄보디아 소년 번쩍 들어올리자..윤대통령 "그러다 떨어뜨릴라"

김건희 여사가 3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를 찾은 캄보디아 소년 옥 로타(14)군을 재회하며 안아주고 있다. 김 여사는 지난해 11월 윤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당시 캄보디아 헤브론 의료원에서 심장 수술을 받은 로타의 집을 찾았다. 생활고 탓에 후속 치료를 이어가지 못한 로타는 이달 초 한국으로 이송돼 심장질환 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이다. 대통령실 제공
김건희 여사가 3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를 찾은 캄보디아 소년 옥 로타(14)군을 재회하며 안아주고 있다. 김 여사는 지난해 11월 윤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당시 캄보디아 헤브론 의료원에서 심장 수술을 받은 로타의 집을 찾았다. 생활고 탓에 후속 치료를 이어가지 못한 로타는 이달 초 한국으로 이송돼 심장질환 수술을 받은 후 회복 중이다. 대통령실 제공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동남아 순방 당시 인연을 맺은 캄보디아 소년을 용산 대통령실로 초대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3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최근 심장질환 수술을 마치고 귀국을 준비 중인 옥 로타(14) 군을 만났다. 반가운 재회에 김건희 여사는 로타 군을 번쩍 안아 올렸고, 그 모습을 지켜보던 윤 대통령은 “그러다 떨어뜨리겠다”며 농담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윤 대통령은 심장질환을 앓은 탓에 축구를 해본 적 없다는 로타 군 말에, 즉석에서 축구공을 던지고 받는 ‘볼 리프팅’을 했다.

김 여사는 “지난해 11월 캄보디아에서 로타 군을 만난 이후 지금까지 일어난 모든 일이 기적과 같이 느껴진다. 정말 많은 분의 도움이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 여사가 두 달 전 캄보디아에서 로타 군을 처음 만났을 때는 너무 야위어서 가뿐하게 들었는데 오늘은 힘겹게 들어 올렸다. 그만큼 로타 군이 건강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로타 군은 김 여사가 지난해 11월 캄보디아 프놈펜을 방문했을 때 만난 선천성 심장질환 환아다. 2018년 심장 이식수술을 받았으나 어려운 가정 형편 탓에 후속 치료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었고, 윤 대통령의 동남아 순방 당시 이런 소식을 접한 김 여사는 로타 군의 집을 찾아 소년과 가족들을 위로했다.

김 여사 방문 이후 로타 군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며 국내에서 후원 문의가 이어졌고 로타 군은 한국으로 이송돼 서울아산병원에서 관련 수술을 받았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