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美 슈퍼마켓도 정유社 위협


미국 정유사들이 강력한 경쟁자의 등장으로 잔뜩 긴장하고 있다. 다름아닌 대형 식료품점과 할인 체인점이 그 라이벌이다.

월 스트리트 저널지는 최근 앨버트슨이나 월마트 같은 식료품점과 할인 체인점들이 주차장에 주유시설을 설치해 놓고 ‘가격할인’이라는 강력한 무기로 정통 주유소들을 위협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널은 “지난 98년부터 이들 할인점과 식료품점이 기름을 팔기 시작했다면서 “지금은 이들이 전체 기름 판매량의 3%정도를 차지할 정도”라고 말했다. 저널은 “할인점 등에서의 기름판매는 가격경쟁력을 바탕으로 갈수록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널에 따르면 내년 할인점과 슈퍼마켓이 차지하는 유류판매 비중은 6% 이상, 오는 2005년에는 15%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월마트의 최고경영자 리 스콧은 “기름은 소비자들이 가장 민감하게 가격에 반응하는 제품”이라면서 “그 때문에 소비자들은 단지 몇 센트를 아끼기 위해 기꺼이 30분을 기다린다”고 설명했다.

미 석유시장조사업체인 런던버그 서베이(LSI)에 따르면 지난 99년 갤런당 1.13달러에 불과하던 평균 휘발유 가격(셀프주유 기준)은 수요초과와 재고부족,환경을 고려한 강력한 규제 등의 영향으로 6일 현재 1.76달러까지 치솟은 상태다.

한 건강진단 업체에서 정보담당 책임자로 일하는 데이비드 룩은 “차에 기름이 부족할 때 주로 샘스클럽에서 5달러어치 기름을 채운다”면서 “근처 주유소와 비교할 때 갤런당 15센트, 가득 채울 땐 6달러나 절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식료품 및 할인전문 체인점들은 기름 도매업자로부터 저가의 비메이커 유류를 공급받아 정유사보다 싼 값에 기름을 팔고 있다.

반면 거대 정유사들이 운영하는 주유소는 비싼 첨가제를 포함하고 있어 어쩔 수 없이 가격을 높게 책정할 수 밖에 없는 실정이다.

현재 월마트는 89곳의 샘스클럽과 341개 할인점에 주유시설을 설치, 운영 중이다. 쏠쏠한 재미를 본 월마트는 내년까지 샘스클럽 480곳 전 매장과 할인점 200여곳에 추가로 주유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한편 위협을 느낀 정유사들은 최근 기름값 차이를 친절과 첨단시설로 만회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세계 2위 석유회사인 BP아모코는 올해 초 로고를 새로 바꾼 뒤 인터넷과 연결해 주요 뉴스와 날씨를 제공하는 서비스 시설을 구축했다.

셀 주유소도 15년 만에 처음으로 시설 개량작업에 착수, 칙칙했던 주유기 색상을 밝은 노랑과 빨간색으로 바꿨으며 주변환경도 꽃으로 빙 둘러쌌다.

시설 개선과는 별도로 정통 정유사들은 또 앨버트슨 등 대형 식료품점들과 ‘적과의 동침’도 시도하고 있다.

지난해 BP아모코의 자회사 아르코는 캘리포니아주 베이커스필드에서 시험적으로 앨버트슨에서 음식료품을 구매하는 고객들에게 할인혜택을 주는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셀도 버지니아주에서 식료품 체인점 팜 프레쉬와 시험적인 동업에 들어갔다.

그러나 유통업체와의 제휴는 제살을 깎아먹을 위험성이 크다. 저널은 이미 정유사들이 주유소 안에 편의점을 자체 운영하고 있어 대형 할인점들과의 광위한 전략적 제휴가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 kkskim@fnnews.com 김기석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