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기사는 언론사의 사정으로 삭제되었습니다.
정치 >

병무청, 김호중 병역 로비 의혹 "사실 무근" 일축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병무청, 김호중 병역 로비 의혹 "사실 무근" 일축
가수 김호중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혜화동 혜화아트센터에서 열린 배우 김혜진의 'RE:ME 내게로 오는 시간' 전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7.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배상은 기자 = 병무청은 12일 가수 김호중의 병역 로비 시도의혹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다.

병무청은 이날 낸 입장 자료에서 "병무청장은 가수 김호중과 관련해 어떤 누구와도 접촉하거나 부탁받은 사실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병무청은 "김호중은 재신체검사 중"이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 의무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호중 전 매니저 측은 김호중 팬카페에서 활동했던 50대 여성이 병무청장에게 김호중의 입대 시기 연기를 부탁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터무니없는 사실"이라며 강하게 반박했다.
아울러 김호중은 6월 15일 입대 영장을 받았지만 정식으로 연기 신청을 했다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국방의 의무는 당연히 이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측의 갈등을 둘러싼 보도와 관련 병무청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보도로 국민들에게 많은 혼란과 의혹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사적 관련자(전매니저)의 주장을 인용한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향후 가수 김호중과 관련 사실에 입각한 보도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