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사설

'AI 기반기술 취약' 지적 부인만 말고 되돌아봐야
fn사설

'인공지능(AI) 3대 강국(G3)'이 우리나라의 AI 성장 비전이다. 그러나 우리가 보유한 AI 기반기술이 크게 취약하다는 분석은 목표 달성이 만만치 않음을 시사한다. 미국 스탠퍼드대 인간중심AI연구소(HAI)가 15일(현지시간) 펴낸 'AI 인덱스 2024'를 보면 한국은 2022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AI 특허 수가 10.26으로 미국(4.23), 일본(2.53)보다 훨씬 많다. AI인재 집중도는 0.79%로 이스라엘(1.13%), 싱가포르(0.88%)에 이은 3위다. 여기까지 봐선 AI 강국이라는 자부심을 가질 만하다. 그러나 우리는 현실에 사용하는 실질적인 생성형 AI 기반 기술인 파운데이션모델(FM)을 하나도 개발하지 못한 것으로 나온다. 파운데이션모델은 텍스트·이미지·언어 등 대규모 데이터로 훈련·축적된 딥러닝 기반의 일종의 신경망(AI 머신러닝)이다. 오픈AI의 GPT-4, 구글의 제미나이 같은 것이다. 이를 포함해 파운데이션모델 개발은 미국이 109개로 독보적 1위다. 중국이 20개로 뒤를 잇는다. 대만, 스위스, 스웨덴, 아랍에미리트(UAE)도 파운데이션모델 개발에 성공했다. 이런 보고서가 나오자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네이버의 하이퍼클로바 엑스(X), 삼성전자의 가우스, LG의 엑사원 2.0 등이 있는데 집계에서 빠졌다는 것이다. 이와 다른 영국의 토터스인텔리전스가 분석한 2023 글로벌 AI지수에서도 1위인 미국(만점 100)과 비교해 한국은 싱가포르(49.7점)보다 낮은 40.3점에 그쳤다. 정부가 부인해도 AI 상용 핵심기술 보유국에서 한국이 빠졌다는 것은 꽤 충격적이다. 우리는 지난해 13억9000만달러, 이를 포함해 10년간 72억5000만달러를 AI에 투자한 것을 감안하면 AI 핵심 분야에서 성과가 부진하다는 뜻이다. 글로벌 AI시장에서 한국의 낮은 위상과 우리의 AI인재가 해외로 순유출되고 특허자원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아픈 지적이다. AI는 미래 기술패권의

대만에 뒤집힌 기업 실적, 이대론 재역전 어렵다
fn사설

지난 10년 사이 한국 100대 기업의 시가총액과 영업이익이 대만 100대 기업에 역전당했다는 결과가 17일 나왔다.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라는 곳에서 조사한 것이다. 한국과 대만 기업들의 현주소를 보여주는 결과라고 할 수 있다. 한국 100대 기업 영업이익은 2013년 말 88조1953억원에서 지난해 말 71조6491억원으로 18.8% 줄었는데 대만 100대 기업 영업이익은 36조3947억원에서 86조960억원으로 136.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시총도 한국은 같은 기간 828조6898억원에서 지난해 1565조4222억원으로 88.9% 늘었지만 대만은 540조9574억원에서 1694조8700억원으로 205%나 증가했다고 한다. 대만 기업들이 영업이익과 시가총액에서 우리를 앞지른 데는 물론 양국 대표 기업인 삼성전자와 TSMC의 영향이 크다. 두 기업은 두 나라 100대 기업 전체 시총의 3분의 1을 각각 차지할 정도로 비중이 절대적으로 크다. 삼성전자가 이 기간에 급성장하며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한 것은 맞지만, TSMC는 상대적으로 더 큰 폭의 비약적인 성장을 이뤄냈다. 두 기업을 빼더라도 양국 기업들의 업황과 주가 추세는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이는 우리보다 대만의 경제가 더 안정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과도 일맥상통한다. 2013년 대만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2만2522달러로 2만7178달러였던 우리에게 크게 뒤져 있었다. 그랬던 것이 격차가 점점 좁혀져 2022년 대만이 우리를 앞질렀다. 그해 대만의 1인당 GDP는 3만2756달러, 한국은 3만2409달러였다. 1980년대에 홍콩, 싱가포르와 함께 아시아의 작은 용으로 불렸던 한국과 대만은 둘 다 부존자원이 부족한 작은 나라라는 핸디캡을 극복하고 선의의 경쟁을 벌여왔다. 우리는 외환위기 등의 어려운 상황을 겪기도 했지만 대만을 멀찌감치 따돌리고 사실상 선진국에 진입했다. 늘 한국에 뒤진다는 열등감에 빠졌던 대만은 그사이 절치부심하여 한국을 따라잡은 것이다. 물론